1978년 김우중 설립자의 사재 50억원 출연으로 설립된 대우재단은 소외지역 주민에게 양질의 포괄적 의료서비스를 제공함과 동시에 지역 주민의 보건향상을 위한 보건사업과 대상지역의 향토발전을 위한 장학사업도 병행하는 지역사회 종합개발 형태로 접근함으로써 지역의 발전과 주민의 「삶의 질」 향상을 도모해 왔습니다.

대우재단 설립과 동시에 병원건립위원회(위원장 김효규)를 설치하고, 위원회의 연구•검토를 통해 착수한 첫 번째 사업이 「도서•오지 지역사업」입니다.

대우재단은 위원회의 권고에 따라 「도서•오지 지역사업」 후보지로 문화적으로 낙후된 무의(無醫)지역을 선정한다는 원칙하에 낙도(도서)지역으로는 전라남도 신안군 비금도, 완도군 노화도, 진도군 하조도를, 오지지역으로는 전라북도 무주군 설천면 두길리를 선정했습니다.

그리고 1978년 병(의)원의 착공에 들어가, 1979년 중에 신안, 무주, 진도 3개지역 병(의)원의 개원을 보게 되었고, 완도병원은 그 이듬해인 1980년 봄에 개원하게 되었습니다.

대우재단은 도서와 오지에서의 의료사업이 여타지역에서의 사업과는 근본적인 차이가 있다는 인식을 가지고 이 사업에 임했습니다.
따라서 이들 지역의 주민들이 처해있는 의료 수혜기회의 단절과 심화되어 있는 소득 불균형 등 제반 사정을 감안해 지역수준에 적합한 의료수가의 적용으로 진료비 부담을 줄이는 한편, 이와 관련한 의료복지, 교육, 주거환경의 개선 등 제반지식을 전달하는 데에도 노력했습니다.
이 결과 의료사업 외에 지역사회 보건사업, 장학사업 등을 병행함으로써 재단의 도서•오지 지역사업은 지역사회 종합개발 성격을 갖게 됐습니다.

대우재단은 이후 지역주민의 소득수준 향상과 질병 및 인구구조의 변화, 교통•통신의 발달 등 2000년을 전후로한 급격한 외부여건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사업초기 집중했던 보건•의료사업을 정부•민간 등에 이관하는 반면, 종합지역사업으로서의 새로운 역할을 모색해나가고 있습니다.

 

행복나눔섬지역센터 (완도)

도서·오지지역사업의 일환으로 진행돼온 무의촌 병(의)원 의료사업이 정부 차원의 보건의료사업으로 통합된후 완도대우병원이 모색한 종합지역사업입니다. 행복나눔섬지역센터에서는 2010년 3월부터 지역사회 노령인구 및 다문화가정을 대상으로 한글교실, 컴퓨터교실, 노래교실, 저명인사 특강 등의 생활밀착형 사업을 통해 지역사회 발전을 모색해나가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