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지연
2020/07/07
632 페이지
33,000 원
아카넷
ISBN 978-89-5733-683-0 94080

한경지략

Author(s)

장지연

Biography

장지연
대전대학교 역사문화학전공 교수. 서울대학교 국사학과를 졸업하고 동 대학원에서 고려~조선시대를 전공했으며, 국도풍수(國都風水) 연구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고려와 조선의 수도인 개경과 한성의 수도계획과 이념 등을 통해 정치이념이 공간을 활용하고 공간에 반영되는 양상과 공간이 다시 정치와 국가에 영향을 미치며 상호 교섭하는 양상 등을 연구하고 있다. 저서로 『고려·조선 국도풍수론과 정치이념』(신구문화사, 2015), 『경복궁 시대를 세우다』(너머북스, 2018) 등이 있다.

Abstract

『한경지략』은 19세기 전반 규장각 검서관을 지냈던 유본예가 수도 한성의 인문지리를 저술한 책이다. 당대 서울 주민의 생활상을 구체적으로 서술했으며, 『신증동국여지승람』 이후 한성만을 다룬 지리지가 새로 편찬된 적이 없다는 점에서 일찌감치 그 사료적 가치를 평가받았다. 『한경지략』은 지리지로서 다루어야 하는 서울의 여러 장소를 주제별로 다루면서도, 서울 사람이 아니라면 알 수 없는 놀이문화와 여러 유명인의 사적을 간직한 동네, 크고 작은 물길과 맛있는 우물 같은 구체적인 정보들을 담았다. 한양 곳곳의 공간에 대한 상상력을 불러일으키는 묘사적인 전개방식과 미시적인 정보는 이 책의 현장성과 당대성을 잘 드러낸다. 그럼으로써 서울의 옛 모습을 추적할 때면 어디서나 가장 기본적인 자료로 활용해 왔다.

한편 『한경지략』은 지극히 유본예 개인의 관심에 편중된 개인적인 기록이기도 하다. 선대에 대한 기억과 서울 사람이라는 유본예의 정체성은 이 책을 저술한 근간이었다. 이 책에서 묘사하고 있는 한양은 19세기의 한양 전체가 아니라, 유본예가 취사선택한 한양이었다. 그러나 미시적이고 구체적인 당대의 현실에 한 발짝 더 접근하고 있다는 점에서 이 책의 사료적 가치는 결코 떨어지지 않는다.

이처럼 잘 알려진 것에 비해 번역본은 1970년대 나온 한 종뿐이다. 이 번역본은 예스럽고 유려한 한국어를 보여주지만, 한계 역시 분명하였다. 『한경지략』 원문 자체가 필사본이어서 오탈자나 맥락이 이어지지 않는 부분이 적지 않았기 때문이다. 이번 역주본에서는 풍부한 해설을 담았을 뿐만 아니라, 다른 필사본과 인용서의 원문을 최대한 비교하여 이러한 오류를 많이 잡았다.

『한경지략』의 체계는 대상의 좌표를 먼저 설명하고(천문), 간략한 역사와 한성의 지역적 범위를 설명한(연혁) 후에 서울의 전체적인 자연지세를 설명하는 형승이 이어지고, 그다음으로 성곽, 궁궐, 단유 등의 인문 환경을 설명하고 있다. 형승 이후는 도시의 곳곳을 주제별로 훑고 가는 셈이다. 공간을 상상하며, 혹은 공간에 대한 상상을 불러일으키는 묘사적인 전개방식과 장소별로 일상의 풍속을 소개한다.

가령 서울은 이곳을 거쳐 간 위대한 인물들의 후손이 대대로 거주하는 장소로 소개된다. 이정귀(李廷龜)의 후손이 거주하는 관동, 조말생(趙末生)의 후손이 사는 타락동, 이경여(李敬輿)의 봉사손이 거주하는 남산동, 한명회(韓明澮)의 자손이 거주하는 난정리문동, 김장생(金長生)의 후손이 거주하는 누국동, 서성(徐渻)의 후손이 거주하는 약전현, 이재(李縡)의 후손들이 거주하는 아현 등이 바로 이에 해당한다.

유본예는 한양을 더욱 세분화하여 타락동은 동촌 사람들이 노니는 곳이라든가 인왕산 아래 누국동은 여항 서리들이 주로 사는 곳이라는 설명처럼 지역별로 거주하는 사람의 특성을 꼽기도 하였으며, 훈련원 배추와 왕십리 미나리, 북둔의 복숭아, 시전 편목에서 남쪽은 술을 잘 빚고 북쪽은 떡을 잘 만들어 ‘남주북병’이라고 한다는 등의 특산물을 언급한다. 이는 그가 한양이라는 지역을 세분하고 그 특색을 구별할 수 있다는 점을 보여준다. 이처럼 미시적이며 생활에 밀착된 지식은 서문에서 유본예가 강조했던, 원주민이어야 제대로 기술할 수 있다고 자부한, 바로 그 정보였다.

Original Volume

Title : 漢京識略
Author : 柳本藝
Published Year : 정조 연간
저자(한글) : 유본예
원서 언어 : 漢文
저자 약력 : 유본예(柳本藝, 1777~1842)

조선 후기 문신. 본관은 문화(文化), 호는 수헌(樹軒). 아버지가 정조대 규장각 검서관으로 활동한 유득공(柳得恭, 1748~1807)이다. 유득공은 서얼의 후예였기에 관직으로 현달하지는 못하였으나 비슷한 처지의 이덕무(李德懋), 박제가(朴齊家), 서이수(徐理修) 등과 함께 정조가 설치한 규장각의 검서관으로 많은 활동을 펼쳤다. 형인 유본학(柳本學)도 규장각 검서관을 지냈고, 유본예 역시 잠시 찰방이나 현감 같은 외직을 지낸 때를 제외하고는 생애 대부분을 규장각의 검서관으로 근무하였다. 그는 이러한 가문의 경험과 지식을 바탕으로, 『일성록』의 초본 작성 때 참고하기 위한 『일성록범례』를 형과 함께 보완, 저술하기도 하였다. 이처럼 서울에서 나고 자라며 규장각을 중심으로 활동하고 교유한 유본예의 환경은 『한경지략』의 저술에도 많은 영향을 미쳤다. 문집으로는 『수헌집(樹軒集)』이 전한다.

Table of Contents

간행사 4
해제 『한경지략』, 19세기 경화인(京華人)의 자기 기록 17
서문 51

권 1
01 천문(天文) 59
02 연혁(沿革) 63
03 형승(形勝) 69
04 성곽(城廓) 75
05 궁궐(宮闕) 85
06 단유(壇?) 137
07 묘전궁(廟殿宮) 155
08 사묘(祠廟) 173
09 원유(苑?) 199
10 궁실(宮室) 205
11 궐내각사(闕內各司) 233

권2
12 궐외각사(闕外各司) 295
13 역원(驛院) 411
14 교량(橋梁) 413
15 고적(古跡) 427
16 산천(山川) 441
17 여러 우물과 약샘(附諸井藥泉) 471
18 명승(名勝) 479
19 각동(各洞)[동下也 通街] 509
20 시전(?廛) 579

『한경지략』에서 인용한 책 소개 599
참고문헌 605
찾아보기 609

Gallery

도서
검색

Daewoo Foundation Library

대우재단 총서 검색

대우재단에서 연구/출판 지원한 모든 도서를 한 곳에서 검색하실 수 있습니다.
바로가기
2020/07/07
아카넷 출판
신국판 A5 152x225mm
632 페이지
33,000원
ISBN 978-89-5733-683-0 94080

관련 총서

대우재단 대우학술총서 제488권 조광조 written by 정두희 and published by 아카넷 in 2000

조광조

조선 왕조의 유교적 이념과 정체성을 확립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한 조광조의 생애와 사상을 깊이있게 살펴본 책이다.

대우재단 대우학술총서 제486권 그대들의 자유, 우리들의 자유 written by 임지현 and published by 아카넷 in 2000

그대들의 자유, 우리들의 자유

현실주의에 대한 이상주의의 관념적 승리의 기록이자 역사현실의 높은 장벽 앞에서 좌절한 이상주의의 현실적 패배의 기록인 폴란드

대우재단 대우학술총서 제97권 피카레스크 소설 written by 이가형 and published by 민음사 in 1997

피카레스크 소설

16-17세기 스페인의 세력확장에 따른 화려한 궁중문화와 저열한 빈민문화가 대비를 이루었던 시대의 소산물로 인간의 삶을 풍자화한 소설인

대우재단 대우학술총서 제95권 대학사 written by 이광주 and published by 민음사 in 1997

대학사

유럽의 대학과 대학사회가 지닌 위치를 조명한 연구서. 대학 성립 이전의 고대 학교 교육을 시작으로파리 대학,옥스퍼드,케임브리지와 그밖의

대우재단 총서 전체 태그

가무희 가족제도 가축 갈릴레오 갑골문자 갑골학 개인주의 건축학 견문기 경영학 경제 경제학 계량경제학 계몽주의 고고학 고구려 고대 고려 고분 고전 고전주의 고진하목사시인 공학 과거제도 과학 과학기술 과학혁명 관료제도 광물학 괴델 교육 교육학 구조주의 국가 국경 국방 국제 군환론 그리스 근대 금속공예 금융 기독교 기록물관리 기하학 기호 기후변화 기후학 남미 남성 낭만주의 노예제도 논리학 농업 농학 뉴튼 니체 다문화주의 다산정약용 다산학 다위니즘 대기 대동서 대우학술총서 대학 대한제국 데이터베이스 데카르트 도교 도시 도시공학 독일 동력 동물학 동물행동학 동북아시아 동아시아 동양 동양철학 라틴아메리카 랑케 러시아 러시아어 레이저 로마제국 르네상스 리만 리만가설 마르크스 마키아벨리 막스베버 만엽집 맥시멀리즘 메커니즈즈즘 목민심서 몽고 몽고제국 무역 묵자 문명 문명의기원 문자 문학 문헌정보 문화 문화유물론 문화인류학 물리주의 물리학 미국 미니멀리즘 미술 미학 민족 민주주의 바나흐 발굴 발해 방언 백제 법인스님 법학 베이컨 베트남 벽화 보수주의 복지국가 봉건제도 분광학 분류학 분자물리학 불교 비교문학 비교언어학 비교종교학 비교학 사회 사회계급 사회과학 사회인류학 사회주의 사회학 산업혁명 산업화 삼국시대 상문명 상주사 생리학 생명공학 생명과학 생물 생물학 생체에너지 생체화학 생태학 생화학 샤머니즘 서교 서양 서양미술 서양철학 서재필 서학 서학사 세계화 소설 소재공학 소크라테스 수리분류학 수산업 수학 스탕달 스페인 슬라브어 시베리아 시베리아개발 시장 시장경제 시카고학파 식문화 식물학 신경 신경과학 신동흔 신라 신약성서 신호 신화 실용주의 실증주의 실학 심리 심리학 아담스미스 아동심리학 아랍 아시아 아우구스티누스 아인슈타인 아트선재센터 안보 알타이어 암각화 양명학 양자 양자광학 양자물리학 양자역학 양자장이론 양자학 어원론 언어 언어학 에너지 엔트로피 여성 여속사 역사 역사언어학 역사주의 역사학 역학 역학연구 열역학 영국 영국혁명 영양학 영어 예술 온난화 외교 외교학 우주과학 우주의기원 운동 원철스님 유교 유기물 유기물질 유기화학 유라시아 유럽 유럽연합 유재건 유전자 윤리 윤리학 은대 음악 음악학 음운학 음파 음향학 응용과학 응용화학 의복문화 의상 의식주 의학 이론 이론물리학 이성 이슬람 이슬람교 인간주의 인공지능 인도 인류학 인문학 인상주의 인식론 인지심리학 일반상대성이론 일본 일본어 입자물리 자기공명 자본주의 자연과학 자유주의 재료공학 전기 전기역학 전라북도 전자역학 전쟁 전통 전파 전파에너지 절대주의 정다산 정보통신 정보통신기술 정책 정치학 제1차세계대전 제3세계 제국 제국주의 제주도 조선 조형미술 존스튜어트밀 종교 종교학 종말론 종족제도 주거문화 중국 중국어 중동 중미 중상주의 중세 중화사상 지구과학 지능 지도 지리 지리학 지명 지방 지방행정 지역 지역발전 지질학 진화론 진화심리학 진화학 찰스다윈 천문학 천체물리학 철학 청나라 체계이론 체육 총론 춘추전국시대 충청남도 카시러 칸트 컴퓨터 컴퓨터공학 케인즈 쿤스트할오르후스 크로마토그래피 토지 토지소유 통계학 통신사 특수상대성이론 파장 포스트모더니즘 포스트모던 포스트휴먼 폴리스 풍속 풍수사상 풍수설 프랑스 프랑스혁명 프래그머티즘 프로이트 플라즈마 플라톤 피카레스크 하이에크 한국 한국어 한국의정원 한글 한자 합성소재 해석학 해양법 해양학 핵물리학 핵융합 행정 향약 헬레니즘 혁명 현대 현상학 형이상학 호남실학 홍대용 화엄사상 화학 화학공학 환경 환경공학 환경과학 후설 훈민정음 희곡 희극 힉스입자 힐버트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