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30
아카넷 출판
신국판 A5 152x225mm
288 페이지
20,000원
ISBN 978-89-5733-638-0 94080

의산문답

Author(s)

문중양

Biography

문중양
서울대학교 자연과학대학 계산통계학과에서 이학사 학위를 받았으며, 동 대학원에서 역사학으로서 과학사를 공부했다.
‘조선후기의 수리학(水利學)’으로 박사학위를 받은 후에는 우주론을 중심으로 서구과학과 조선과학의 만남 양상과 성취에 대해서 연구해왔다.
요즘에는 19세기 조선 지식인들의 과학활동에 연구가 집중되고 있지만 세종대 과학의 성취와 역사성을 중심으로 여말선초 시기로 연구가 옮겨가고 있다.
대표 저서로 『조선후기 水利學과 水利담론』, 『우리역사 과학기행』(2006년 중앙일보와 동아일보가 선정한 ‘올해의 책’), 『조선후기 과학사상사: 서구 우주론과 조선 천지관의 만남』이 있다.
현재 서울대학교 국사학과 교수로 재직하고 있다.

Abstract

일반적으로 『의산문답』은 홍대용이 실옹(實翁)과 허자(虛子)라는 두 가상의 인물을 설정하고, 이들이 묻고 답하는 형식으로 과학 사상을 전개하는 내용으로 알려져 있다. 우주의 원리뿐만 아니라 천체와 기상 현상, 인류 역사의 탄생 등 천문, 역법, 산술, 지질학 등 자연과학 분야의 다양한 이론이 전개된다. 특히 홍대용이 땅이 원형(구형)임을 주장하고 무한우주에서의 다세계설을 펼치는 사색의 근대성은 큰 주목을 받았다. 뿐만 아니라 사람과 사물의 차원에서 ‘사람과 사물은 균등하다’는 인물균(人物均)과 ‘중화와 이적은 같다’는 ‘화이일야(華夷一也)’를 주장한 내용은 ‘조선’이라는 나라에 대한 상식으로 볼 때 일탈적이고 파격적인 주장이다. 그러나 이 책의 역해자 문중양 교수에 따르면 『의산문답』은 당대의 시공간의 맥락을 살펴서 읽어야 한다. 가령 홍대용의 후배 이규경은 홍대용의 다세계설을 우언으로서 호사가들의 좋은 이야깃거리였다고 일축했다.

“정인보 이래 대부분의 근대 연구자들은 『의산문답』에서 지구 중심의 편협하고 유한한 우주를 넘어선 무한우주에서의 다세계설을 펼치는 사색의 근대성을 보았다. 그러나 홍대용의 후배 이규경은 홍대용의 다세계설을 우언으로서 호사가들의 좋은 이야깃거리였다고 일축했다. 그 거리가 너무나 멀다. 『의산문답』의 이야기를 우화로 보면 특권 지배 세력으로서 여유 있는 지적 유희를 즐길 수 있었던 홍대용이 펼친 과격한 논의들을 이해할 수 있다. 원굉도가 『장자』의 우화를 흉내 내어 더 황당한 상상의 나래를 펼친 것처럼 조선 유학자 홍대용도 『의산문답』에서 유학자로서의 영역을 넘나드는 지적 유희를 펼쳤다고 볼 수는 없을까.”(‘해제’ 에서)

실제로 『의산문답』의 편찬과 출간내력을 살펴보면 1930년대 이전 조선시대에 『의산문답』은 널리 유통되지 않았고 홍대용과 교류가 있는 노론계 학인들 중심으로 소수에게만 필사본으로만 회람된 것으로 추정된다. 오히려 『의산문답』은 정인보와 같은 일제 식민지기 조선학운동을 펼치던 국학자들에게 큰 영향을 미쳤다. ‘조선 과학의 부재’를 통탄하며 조선의 자주독립을 위해 과학적 지식을 창출해야 한다고 부르짖던 조선학운동가들에게 한 줄기 빛처럼 보였다. 정인보가 ‘실학적 지식’을 규정하면서 과학을 중심에 두었던 것을 고려하면 당연한 일일 수 있다. 그중에서도 『의산문답』은 홍대용의 사상과 지식의 성격을 대표하는 것으로서 정인보는 『의산문답』의 핵심 내용을 지구설과 지동설, 그리고 ‘역외춘추론’으로 알려진 탈화이론적 세계관으로 요약했다. 그러나 역해자가 보기에 정인보와 같은 1930년대 ‘실학’ 연구 선구자들의 『의산문답』 읽기는 우리가 갖고 있던 근대성의 필터를 거친 것으로서 역사적 맥락에서 많이 벗어났다고 할 수 있다. 역해자는 “오래전에 쓰인 텍스트를 읽을 때는 세심한 주의가 필요하다. 특히 중요한 것이 독자 자신이 서 있는 시공간적 위치에서 읽어서는 안 된다는 것이다. 가능하면 독자가 가진 근대 학문의 필터를 지우고 텍스트가 쓰인 오래전 당대의 역사적 맥락 속에서 텍스트를 읽어야 한다. 그럴 때 텍스트의 저자가 의도한 바를 제대로 읽어낼 수 있기 때문이다.”라고 강조한다. 당시 조선의 분위기를 생각할 때 놀라운 통찰력이 담겨 있고, 전통 유교의 성리학과 근대적인 서양과학 사이에 서 있는 홍대용 자신의 두 가지 면모를 흥미롭게 읽어볼 수 있는 팁이다.

Original Volume

Title : 醫山問答
Author : 洪大容
Published Year : 1766
원서 언어 : 漢文
저자(한글) : 홍대용
저자 약력 : 홍대용
18세기 조선의 실학자이며 북학파의 선두주자로서 《의산문답》에서 동양 최초로 지동설을 주장하고 우주무한론을 주창한 과학사상가이다. 자는 덕보이고 호는 담헌이다. 천문과 율력에 뛰어나 혼천의를 만들었으며, 일찍이 과거를 포기하고 참 선비로서의 수양과 참 학문의 실천에 평생 정진하였다. 저서에 《담헌서》가 있고, 편서에 《건정필담》 《주해수용》 《임하경론》 《사서문의》 《항전척독》 등이 있다.

Table of Contents

해제 천지와 인물에 대한 ‘일탈적’ 우화 11

1부 헛된 공부였음을 인정하다
1. 세상을 등지고 의무여산에 은거할 뜻을 품다 25
2. 지난 공부의 헛됨을 반성하고 가르침을 청하다 33
3. 사람이 사물과 다른 이치에 대해 묻고 논하다 46

2부 우주의 새로운 원리를 살펴보다
4. 기(氣)에서 우주가 생성되다 63
5. 땅은 구형이다 72
6. 지구의 메커니즘 우주의 무상하와 지면 위의 상하의 형세 80
7. 지구의 모두가 정계(正界) 93
8. 지전이 어떻게 가능한가 99
9. 서양의 지동설 부정에 대하여 106
10. 티코 모델에서 무중심의 우주 모델로의 전환 112
11. 고리 모양의 수 많은 은하계를 상상하다 또 다른 세계의 공간 118
12. 소옹의 원회운세설을 부정하다 122
13. 다른 세계를 유력(遊歷)하고픈 허자의 욕망을 질타하다 126
14. 지구는 왜 자전만 하나 무겁고 둔하기 때문이다 137

3부 천체와 기상 현상을 살펴보다
15. 고전적 천문관을 비판하고 분야설을 수정하다 143
16. 달 가운데 명암의 형상을 묻다 152
17. 하늘의 구조와 별들의 운행에 대하여 157
18. 요사한 별과 오행성의 밝기에 대하여 162
19. 일식과 재이론에 대하여 166
20. 기상 현상 1 바람·구름·비·눈·서리·우박·천둥·번개·무지개·무리 171
21. 기상 현상 2 청몽기차에 대하여 181
22. 기상 현상 3 지구설과 햇빛의 경사각에 의한 기후의 차이 186
23. 음양오행설과 인물의 근원으로서 태양 불의 역할 191

4부 땅에 대하여 논하다
24. 북고남저의 지세 203
25. 낮과 밤의 지역 간 장단에 대하여 206
26. 바다와 조석에 대하여 209
27. 지각 변동에 대하여 산 위의 조개껍질과 곤과 우의 치수 사업 216
28. 땅은 활물(活物)이다 221
29. 음택풍수와 적절한 장례법 225
30. 음택풍수와 동기감응에 대하여 235

5부 인류 역사를 새로 쓰다
31. 천지 생성 이후 인류 사회의 탄생 243
32. 중화 문명의 부침의 역사 252
33. 중화와 이적은 같다 267
참고문헌 273
찾아보기 279

Gallery

2019/07/30
아카넷 출판
신국판 A5 152x225mm
288 페이지
20,000원
ISBN 978-89-5733-638-0 94080

관련 총서

대우재단 대우학술총서 제617권 조선 지식인의 악(樂)사상 written by 한지훈 and published by 아카넷 in 2017

조선 지식인의 악(樂)사상

조선시대 지식인의 사상성을 어떤 선입관에 사로잡혀 성리학적 각도로만 규정하거나 해석하고 유도하는 것은 자칫 그 인물이나 문집의

대우재단 대우학술총서 제517권 중력과 시공간 2 written by 이형원 and published by 아카넷 in 2001

중력과 시공간 2

중력에 관련한 여러 가지 실험과 그 결과들에 대해 설명한 학습서. 중력이론이 이론에만 그치지 않고 실제로 우주를

대우재단 대우학술총서 제4권 제주토속지명사전 written by 오성찬 and published by 민음사 in 1992

제주토속지명사전

남북제주군, 서귀포시, 제주시의 토속지명을 가나다순으로 정리한 지명사전.

연락처

대표전화  02・6366・0017

팩스번호  02・6366・0026

학술문의  02・6366・0033

빌딩관리  02・6366・0111

임대문의  02・6366・0202

대표이메일 daewoofoundation@gmail.com

학술이메일 research@daewoofound.com

본 웹사이트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전자우편 수집 프로그램이나 그 밖의 기술적 장치를 이용하여 무단으로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 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형사 처벌됨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

※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법률 제50조의 2 (전자우편주소의 무단 수집행위 등 금지)

Copyright 2020 © All rights Reserved. Engineered by Daewoo Foundation

HTTPS:

SSL Encryption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