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립 의의

대우재단은 김우중 대우그룹 회장의 전 재산 출연을 기초로 1978년 설립된 비영리 법인입니다.
지난 40여년간 대우재단의 사회공헌 활동은 우리 사회의 어두운 곳을 밝히는 선도적 모습으로, 일회적 시혜가 아닌 지속적 성과로 축적되고 있습니다.

대우재단은 소유와 경영의 분리를 실천해온 김우중 설립자의 전 재산 출연을 기초로 1978년 설립된 이래, 사회 각 분야에서 대우의 이름으로 가치있는 성과와 결실을 만들어오고 있습니다.

1967년 대우를 창업한 김우중 설립자는 급속한 기업성장의 결실을 사회와 함께 나누고자 노력하고 실천해 왔습니다. 그것은 기업이윤의 사회환원이라는 순수한 동기의 발원이었으며, 보다 풍요로운 미래를 후대에게 물려주어야 한다는 기업인으로서의 신념과 철학의 실천이기도 했습니다. 이런 연유로 대우재단의 설립과 사업활동은 늘 한국 사회의 어두운 곳을 밝히는 선도적인 모습을 보여왔으며, 일회적 시혜가 아닌 지속적 성과로 축적돼 왔습니다.

보건의료사업

사회복지사업

교육지원사업

학술사업

문화예술사업

최근 글
문화예술사업

미니멀리즘-맥시멀리즘-메커니즈즈즘 3막–4막

아트선재센터가 야콥 파브리시우스가 총 네 막으로 구분하여 개념화한 전시 «미니멀리즘-맥시멀리즘-메커니즈즈즘»의 3막과 4막을 4월 24일까지 개최한다. «미니멀리즘-맥시멀리즘-메커니즈즈즘 1막–4막»은 전통적 표현을 비전통적이고 실험적인 배경에서 선보이는 이번 전시는 …

학술지원사업

[대우학술 D-Talks 5회] 소크라테스 회상 – 크세노폰, 스승 소크라테스의 무죄를 주장하다

D-Talks는 대우총서 저자와 함께 하는 Deep, Delight Daewoo 북토크입니다.  대우재단이 지난 40년 간 지원해 온 대우총서의 저변 확대를 위해 기획하였습니다.  D-Talks 제 5회는 아테네의 역사학자 크세노폰이 …

문화예술사업

미니멀리즘-맥시멀리즘-메커니즈즈즘 1막–2막

2022. 1. 20 – 3. 6 아트선재센터 2-3층 야콥 파브리시우스가 총 네 막으로 구분하여 개념화하고, 미켈 엘밍이 그 중 4막의 기획으로 참여하는 «미니멀리즘¹-맥시멀리즘²-매커니³즈즈즘4 1막–4막»은 두 …

최근 총서
Scroll to Top